메뉴 건너뛰기

웃기는 소리지만 입춘이 지나면서 무술년 토기둥을 

고대로 받아들이고 느끼는 중인거 같아요.

저는 그 기둥이 인성이므로 매일매일 감사하고 

다시 공부하는 마음으로 새대운을 맞이하려 합니다.

다른분들은 어떠세요?

위로